강진 여고생 사건 부실수사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8-07-06 14: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진여고생 살인사건 중간 수사상황 발표 6일 오전 전남 강진경찰서에서 강진경찰서 수사과장이 여고생 살인사건과 관련 중간 수사상황을 발표하고 있다. 2018.7.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진여고생 살인사건 중간 수사상황 발표
6일 오전 전남 강진경찰서에서 강진경찰서 수사과장이 여고생 살인사건과 관련 중간 수사상황을 발표하고 있다. 2018.7.6
연합뉴스

경찰이 강진 여고생 사건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했으나 부실 논란이 일고 있다. 경찰은 숨진 여고생 A(16)양이 아빠 친구에 의해 살해된 것으로 밝혔으나 사건의 전모를 규명하지 못했다.

전남 강진경찰서는 6일 A(16)양이 아빠 친구 김모(51)씨에 의해 살해됐다는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A양 시신에서 김씨가 구입한 수면유도제와 같은 성분이 검출된 점, 김씨 집과 차량에서 A양 ‘흔적’이 발견된 점 등을 들어 김씨를 A양을 살해한 범인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A양과 김씨의 행적, 범행 경위 등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했다.

A양이 실종 전 김씨와 만나기로 한 사실을 SNS 등을 통해 확인했지만, A양과 김씨가 어느 시점에, 어디에서 만나, 어떻게 이동했는지 등 이들의 행적을 확인할 수 없었다.

또 A양 시신이 발견된 매봉산 정상 부근이 산세가 험준하고 경사가 심해 이곳에서 발견된 경위에 대해서도 의문이 제기됐지만 이를 규명하지 못했다.

시신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을 밝혀낼 수 없다는 점은 이번 수사의 치명적인 한계를 보여준다.

경찰은 A양이 김씨에 의해 살해당하고 시신이 발견되기까지 8일 동안 날씨가 더워 부패가 심해졌을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A양 실종 초기 김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CCTV 분석, 행적 조사를 통해 시신이 발견된 매봉산 일대를 대대적으로 수색했다. 특히 시신 발견 지점이 김씨 부모의 묫자리와 가깝고, 김씨가 부근에 차를 주차한 사실까지 확인했음에도 실종 8일이 지나서야 시신을 발견하는 한계를 드러냈다.

경찰 관계자는 “프로파일러 등 전문가 도움을 얻어 범행 동기, 사망 원인 등 사실관계를 규명하기 위한 보강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