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평양 도착···비핵화 2라운드 협상 돌입

입력 : ㅣ 수정 : 2018-07-06 1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폼페이오, 방북 경유지 日요코타기지 도착…“세부협의 기대” 세 번째 방북길에 오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6일(현지시간) 경유지인 일본 도쿄 인근 훗사의 주일미군 요코타(橫田)기지에 전용기 편으로 도착,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기지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해 북미정상간 나눈 약속의 세부 내용을 채워 넣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기운(조성)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북한으로 이동해 1박2일간 6.12 북미정상회담 후속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폼페이오, 방북 경유지 日요코타기지 도착…“세부협의 기대”
세 번째 방북길에 오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6일(현지시간) 경유지인 일본 도쿄 인근 훗사의 주일미군 요코타(橫田)기지에 전용기 편으로 도착,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기지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해 북미정상간 나눈 약속의 세부 내용을 채워 넣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기운(조성)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북한으로 이동해 1박2일간 6.12 북미정상회담 후속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6일 오후 6·12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상을 위해 평양에 도착했다. AFP와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은 폼페이오 장관과 미 국무부 고위 관리, 수행기자 등 방북단 일행을 태운 전용기가 이날 오후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지난 부활절 주말(3월 31일∼4월 1일)과 5월 9일 두 차례 방북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7일 오전까지 1박2일간 머물며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정은 위원장과의 면담도 예정돼 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기간에 맞춰 북한이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를 미국 측에 인도할 가능성도 있다.

그의 방북에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과 알렉스 웡 동아태 부차관보, 6·12 정상회담 전부터 판문점 실무회담을 이끈 성 김 주필리핀 미국 대사, 앤드루 김 미 중앙정보국(CIA) 코리아임무센터(KMC) 센터장 등이 회담을 위해 합류한다고 미국 ABC방송이 보도했다. 또 미국 국무부 출입 기자 6명도 동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워트 대변인 등 국무부 관계자들은 폼페이오 장관과 함께 5일 새벽 워싱턴DC를 출발했다. 지난 주말 서울에서 판문점으로 이동, 북측과의 판문점 실무접촉에 참석했던 김 대사와 김 센터장은 별도의 경로로 방북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 대사와 김 센터장 모두 싱가포르 정상회담 때도 수행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