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통신 “북,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스위스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18-07-06 09: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기자들 앞에서 간단한 발언을 한 뒤 손을 맞잡고 있다. 2018.6.12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기자들 앞에서 간단한 발언을 한 뒤 손을 맞잡고 있다. 2018.6.12 AP 연합뉴스

북한이 스위스를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고려하고 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6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복수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교섭과 관련해 스위스를 북미 정상의 재회담 장소로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스위스 제네바의 국제기관 대표부를 거점으로 두고 외교관 등으로 구성된 관련 팀을 베른, 제네바, 다보스에 파견해 회의장과 호텔 등을 물색하는 등 회의 준비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북한이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에 걸쳐 북미 정상회담이나 북미에 한국, 중국이 참가한 대규모 교섭이 있을 것이라며 스위스를 이러한 교섭의 유력한 후보지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위스는 김정은 위원장이 중학생 시절 유학했던 곳으로 정부 차원에서 북미 교섭을 중개하겠다고 표명하는 등 관련 회담의 개최에도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

통신은 제네바에 대해 북미 정상회담의 유력한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곳이며 베른은 김 위원장이 유학했던 장소라고 설명했다.

또 다보스에서는 매년 1월 각국 정상들이 참가하는 세계경제포럼 연차 총회가 열리고 있어 북한이 내년 총회에 맞춰 관련 협의를 진행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