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핵화 후속 담판 앞둔 북미, 샅바싸움 시작

입력 : ㅣ 수정 : 2018-07-06 0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국 몬태나주 그레이트폴스에서 열린 ‘미국을 다시 강성하게 만들자’ 유세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2018.7.6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국 몬태나주 그레이트폴스에서 열린 ‘미국을 다시 강성하게 만들자’ 유세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2018.7.6
로이터 연합뉴스

북한 비핵화 후속 담판을 앞둔 북한과 미국의 샅바싸움이 시작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말로 북한의 다른 미래를 보고 있다고 믿는다”면서도 “만약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다른 길로 돌아갈 것”이라고 압박했다. 북한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자제하던 미국에 대한 비난 논평을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몬태나 주 그레이트폴스에서 연설하기 위해 이동한 전용기 ‘에어포스 원’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것(김 위원장이 다른 미래를 본다는 것)이 사실이길 바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런 발언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6·12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상을 위해 3차 방북길에 오른 가운데 나온 것으로, 북한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둘러싼 북미 고위급 회담에 힘을 실으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 위원장)와 악수했을 때 매우 좋은 느낌을 받았다. 우리가 잘 지냈고, 좋은 케미스트리(궁합)를 가졌다고 생각했다”면서 “우리는 서로를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의 대남 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가 6일 미국을 향해 “상대방을 자극하고 우롱하는 시대착오적인 대조선(대북) ‘인권’ 놀음을 걷어치워야 한다”고 비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2018.7.6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2018.7.6
AP 연합뉴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개인 필명의 논평을 통해 “최근 미국이 싱가포르 조미(북미)수뇌회담을 계기로 관계개선 흐름이 조성되고 조미 후속 대화들이 일정에 오르고 있는 속에서도 대조선 인권 압박 소동에 계속 매달리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특히 미국 국무부가 최근 북한을 16년 연속으로 ‘최악의 인신매매 국가’로 지정한 것 등을 거론하며 “지구 상 마지막 냉전을 종식하고 지역과 세계의 안전보장에 이바지하려는 우리의 평화 애호적인 노력에 대한 정면도전이며 조미관계개선을 바라는 국제사회의 한결같은 지향과 염원에 대한 우롱이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발표한 ‘2018년 인신매매 실태보고서’에서 북한을 최하위 등급인 3등급(Tier 3) 국가로 분류했다. 이로써 북한은 미 국무부에 의해 2003년부터 16년 연속 최저 등급 국가로 지목되게 됐다.

해당 보고서가 발표된 직후 별다른 반응이 없던 북한 매체들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이 평양에 도착하는 당일 이러한 논평을 낸 것은 비핵화 후속협상을 앞두고 기 싸움을 본격화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