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eye] 방학을 누리지 못하는 아이들/유준호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입력 : ㅣ 수정 : 2018-07-06 01: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름방학이 시작되는 7월이다. 지난 여름방학 때에는 부모님 친구 가족들과 다 같이 강원도 동강에 가서 래프팅도 하고, 축제에 참가해 맨손으로 잡은 송어를 먹었다. 너무나 즐거운 추억이다. 이번에는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해외여행을 가보고 싶다. 다른 나라에서의 생활과 문화를 체험해 보고, 그곳 친구들과 함께 이야기도 하고 어울려 보고 싶기 때문이다.
유준호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준호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다른 나라 친구들은 방학을 어떻게 보낼까? 다른 나라에도 방학이 있을까?’

방학에 대해 이런저런 생각을 하다 보니 지구 반대편에 살고 있는 친구들은 방학이라는 말이 낯설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는 당연히 다니는 학교조차도 가지 못하고 강제로 일하며 쉬지도 못하는 아이들이 있다는 뉴스를 최근 본 적이 있다. 12시간을 일했지만 1000원 정도밖에 못 받았다고 한다. 1000원이면 과자 한 봉지와 껌 하나 사먹으면 끝인데 하루의 절반이나 일하고 그 정도밖에 못 받는다니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었다.

그저 먼 나라 이야기라고만 생각했는데 방글라데시, 인도, 중국 등 우리와 가까운 아시아에서도 어린이들이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을 알고는 놀랐다. 처음에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일이기도 하고 어려움 없이 생활하다 보니 전부를 이해하지는 못했지만 뉴스를 보고, 관련 자료를 찾아보며 너무 슬프고 마음이 아팠다.

그 아이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지 고민해 봤다. 우선 아동 노동 착취가 심각한 문제라는 것과 전 세계 모든 아동들은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보호받아야 하는 존재라는 사실을 캠페인을 통해 널리 알려야 할 것 같다. 내 주변에는 혹시 그런 친구들이 없는지 관심을 가질 것이다. 특히 내가 사는 물건은 어떠한 과정을 거쳐 온 것인지, 혹시 아동 착취로 만들어진 것은 아닌지 살펴보고 선택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아동은 피부색, 종교, 성별 등에 차별받지 않고, 평등하고 행복하게 살 권리가 있다. 안전할 권리, 교육받을 권리, 놀 권리도 있다. 지금도 세계 어느 곳에서 노동에 시달리며 힘들어하는 아이들이 있다면 하루빨리 집과 학교로 돌아가 기본적인 권리를 보호받았으면 좋겠다. 지금 우리나라 아이들이 방학을 즐기는 게 당연한 것처럼 전 세계 모든 아이들이 방학을 맞이해 신나게 뛰어놀 수 있었으면 좋겠다. 어린이들은 제대로 된 교육을 받고, 충분히 뛰어놀고, 따뜻한 관심과 사랑으로 자라나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번 여름방학 때는 지구 반대편에 있는 친구들을 만나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었으면 좋겠다.
2018-07-06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