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자동차 번호판 앞쪽 숫자 ‘세 자리’로

입력 : ㅣ 수정 : 2018-07-06 0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 9월부터 자동차 번호판의 앞자리 숫자가 두 자리에서 세 자리로 바뀐다. 현행 ‘52가 3108’의 번호판이 ‘152가 3108’로 변경되는 식이다.
국토교통부는 5일 이러한 내용으로 ‘자동차 등록번호판 등의 기준에 관한 고시’를 개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 번호판은 내년 9월부터 새로 발급되는 자가용(비사업용)과 렌터카(대여사업용)에 적용된다. 기존 차량 소유자도 새 번호판으로 교체할 수 있다. 이는 현행 체계(두 자리 숫자+한글+네 자리 숫자)를 유지하면 공급할 수 있는 번호판이 내년 말쯤 모두 소진되기 때문이다. 기존 체계로는 총 2200만개의 번호판을 만들 수 있는데 자동차 수가 늘면서 새로 발급해 줄 번호가 없는 것이다. 앞자리 숫자를 세 자리로 바꾸면 2억 1000개의 번호를 추가로 확보할 수 있다.

국토부는 그동안 13가지의 대안을 검토해 숫자 하나를 추가하는 방안, 한글에 받침을 추가하는 방안(11각 2222) 등 2가지 안을 놓고 국민 의견을 수렴해 숫자 추가로 최종 결정했다. 이 방식은 주차·단속 카메라의 판독성도 높일 수 있다. 다만 숫자 추가로 번호판 글자 크기나 간격을 조절할 필요가 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07-06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