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취임 후 첫 삼성 사업장 간다… 이재용 부회장 만날 듯

입력 : ㅣ 수정 : 2018-07-06 02: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도 방문때 공장 준공식 참석
일부 “이 부회장에 면죄부” 지적
마힌드라에 쌍용차 해결도 요청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삼성그룹 사업장을 방문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국빈 방문(8~13일) 기간에 인도 노이다 삼성전자 공장 준공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9일 열리는 이 행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참석할 예정이어서 문 대통령과 조우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중국 순방 때 충칭 현대차 공장을 방문하고 국내에서 현대차, LG, 한화 등 주요 대기업 사업장을 찾거나 관련 행사를 했지만, 삼성그룹 관련 일정은 없었다.

이번 삼성전자 사업장 방문은 하반기 국정운영 방향을 ‘혁신성장’을 엔진으로 한 속도감 있는 성과 창출에 맞춘 만큼 삼성을 포함한 한국 기업의 해외 비즈니스에 도움이 된다면 적극적 행보를 마다하지 않겠다는 기조를 공식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부에선 문 대통령이 국정농단 관련 재판이 진행 중인 이 부회장을 만나는 것 자체가 사실상 이 부회장에게 정치적 ‘면죄부’를 주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그러나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왜 준공식에 참석하면 안 되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이 부회장과) 대통령의 별도 면담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동빈 롯데 회장이 구속됐을 때도 문 대통령은 중국에 롯데 문제(사드 보복)를 해결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제 문제에 과도한 정치적 해석을 하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우리 기업의 해외 사업을 도와주는 취지의 준공식 방문일 뿐이라는 얘기다.

문 대통령은 쌍용자동차 대주주 인도 마힌드라 그룹에 쌍용차 문제 해결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10일 문 대통령이 참석하는 한·인도 CEO 포럼에 마힌드라 그룹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이 참석한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바티칸 교황청 외무장관인 폴 리처드 갤러거 대주교를 접견한 자리에서 “교황 성하께서는 중요 계기마다 남북 평화와 화합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내주셨고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속해서 격려해 주셨다”며 “남북 회담과 북·미 회담 성공에 큰 힘이 돼 주셨다”고 말했다.

이에 갤러거 장관은 “한 세기에 한 번 올까 말까 한 좋은 기회를 만드신 만큼 대통령의 노력이 꺾이지 않고 지속하도록 국제사회와 동참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에게 10월 중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8-07-06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