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반미 구호·높아진 10㎝ 하이힐… 평양이 달라졌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06 02: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혁신” “만리마 속도” 등 경제 선전…상점엔 美펩시콜라·명품도 즐비
통일농구대회, 남측에 기립박수
김정은 지방행… 직접 관람 불발
5일 평양에서 거리를 걷고 있는 시민들의 모습. 평양 시내에서는 반미 구호가 많이 사라지고 20·30대 여성은 물론 40·50대 중년 여성도 상당수 굽이 높은 구두를 신고 있었다.  평양 사진공동취재단

▲ 5일 평양에서 거리를 걷고 있는 시민들의 모습. 평양 시내에서는 반미 구호가 많이 사라지고 20·30대 여성은 물론 40·50대 중년 여성도 상당수 굽이 높은 구두를 신고 있었다.
평양 사진공동취재단

‘계속 혁신’, ‘만리마 속도 창조’, ‘인민생활에서 결정적 전환을’….

평양 시내 거리에는 북한의 경제집중 노선을 선전하는 각종 문구와 선전화(畵)가 내걸렸다. 과거와 달리 김일성·김정일 동상이 있는 만수대 언덕을 제외한 곳에선 ‘반미 구호’를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남북통일농구대회 취재차 평양을 방문한 남측 취재진이 5일 둘러본 평양 시내는 북·미 데탕트의 바람을 타고 변화하고 있었다.

호텔 상점에서는 수입산 식료품과 명품 화장품이 눈에 띄었다. 화려한 색상의 양산을 들거나 10㎝ 이상의 하이힐을 신은 여성도 쉽게 마주칠 수 있었다. 40·50대 중년 여성들도 굽 높은 신발로 한껏 멋을 부렸다. 펩시콜라, 누텔라 등 외국 식료품이 남측 대표단 숙소인 고려호텔 내 상점 진열대에 즐비했다.

구찌, 마이클 코어스 등의 가방도 있었지만 가격이 100달러 정도여서 진품 여부는 알 수 없었다. 샤넬, 불가리, 디올, 랑콤 등 명품 브랜드 향수와 화장품도 있었고 향수 가격은 200~300달러대로 외국과 비슷했다. 가격은 북한 원화로 표시돼 있는데 1만원이 100달러로 통용됐다.

평양 김일성광장에선 정부 수립 70주년 기념일(9월 9일)을 앞두고 대규모 집체극 준비가 한창이었다.

15년 만에 열린 남북통일농구대회는 남북 대항전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 여자경기에서 장내 아나운서는 관중들에게 “홍팀(북)이 뒤집었으면 좋겠다. 박수 한 번 주세요”, “청팀(남)이 계속 이겼으면 좋겠다. 박수 주세요”라며 분위기를 유도했고 관중은 “와~” 하는 함성으로 호응했다.

북측이 뒤지고 있는데도 북측 관중들은 남측 선수들이 골을 넣거나 좋은 플레이를 보일 때 박수를 보냈다. 남측 선수의 이름을 연호하기도 했다. 경기 결과는 ‘81대74’. 남측의 승리였다. 그럼에도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남자대표팀 경기에선 북측이 82대70으로 이겼다.

경기 후 평양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환송 만찬에서 국가체육지도위원장인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은 “경기에는 승자와 패자가 있어도 자주통일의 길에는 승패자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남북통일농구경기단장인 조명균(왼쪽 두 번째) 통일부 장관이 5일 북한 평양 고려호텔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평양 사진공동취재단

▲ 남북통일농구경기단장인 조명균(왼쪽 두 번째) 통일부 장관이 5일 북한 평양 고려호텔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평양 사진공동취재단

농구광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게 “김 위원장은 지방 현지지도길에 계시다”라며 양해를 구했다. 또 “이남에서 진행될 탁구 경기와 창원 사격경기대회에 참가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조 장관은 “김 위원장을 뵈면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한 남측의 의지를 잘 전해 달라는 대통령의 말씀이 있었다”고 전했다.

평양 평양공동취재단·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7-06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