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포토] 일개미들에게 한 수 배웁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05 16: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개미들이 말라 죽은 지렁이를 물고 직각의 벽을 올라가고 있다. 떨어트리기를 반복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안간힘을 다해 힘을 합쳐 먹이를 옮기고 있다. 무더위에 지쳐 잠시 일손을 놓고 싶어졌던 기분을 잠시 접어본다. 2018. 7. 5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개미들이 말라 죽은 지렁이를 물고 직각의 벽을 올라가고 있다. 떨어트리기를 반복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안간힘을 다해 힘을 합쳐 먹이를 옮기고 있다. 무더위에 지쳐 잠시 일손을 놓고 싶어졌던 기분을 잠시 접어본다. 2018. 7. 5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일개미들이 말라 죽은 지렁이를 물고 직각의 벽을 올라가고 있다. 떨어트리기를 반복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안간힘을 다해 힘을 합쳐 먹이를 옮기고 있다. 무더위에 지쳐 잠시 일손을 놓고 싶어졌던 기분을 잠시 접어본다.

2018. 7. 5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