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인도에서 만날까

입력 : ㅣ 수정 : 2018-07-05 16: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 부회장 8일부터 5박 6일간 인도와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하는 문재인(왼쪽) 대통령이 9일 삼성전자의 인도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할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가 5일 밝혔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삼성 관련 행사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관계자는 삼성 총수인 이재용(오른쪽) 삼성 부회장이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두 사람의 첫 만남이 성사될 지 관심이 집중된다. 2018.7.5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 부회장
8일부터 5박 6일간 인도와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하는 문재인(왼쪽) 대통령이 9일 삼성전자의 인도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할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가 5일 밝혔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삼성 관련 행사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관계자는 삼성 총수인 이재용(오른쪽) 삼성 부회장이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두 사람의 첫 만남이 성사될 지 관심이 집중된다. 2018.7.5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와 싱가포르를 순방하는 일정 중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날 가능성이 크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5일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오는 9일 삼성전자의 인도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삼성 관련 일정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관계자는 “이 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 5000만 달러를 투자해 만드는 인도 최대의 핸드폰 공장”이라며 “지금 인도 내 핸드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1위이지만, 중국계 기업들과 시장점유율 1%를 두고 싸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에서 현대차가 어려움에 부닥쳤을 때 대통령이 직접 충칭공장을 방문해 격려한 적도 있다”면서 “이런 흐름에서 이번 (순방에서도) 경제와 기업이 매우 큰 이슈”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전세계 국가 중 인도시장을 제일 먼저 개척해 성공한 국가가 한국이다. 자동차 시장은 현대, 전자시장은 삼성과 엘지가 개척해 세계적 성공사례로 회자됐다”며 “그러나 우리 기업과 국민이 중요성을 망각하는 사이 중국과 일본이 엄청난 투자와 물량공세를 해서 위협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기업이 잃어버린 시장을 회복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준공식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석할 가능성도 크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경제사절단에는 윤부근 부회장 등이 들어가 있지만, 이 (일정은) 개별기업의 일정이기 때문에, 그 기업의 최고위급이 참석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의 재판이 아직 끝나지 않았는데 문 대통령이 삼성그룹 일정을 소화하는 것이 괜찮은가’라는 질문에는 “왜 오면 안 되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전문경영인이 다 오기 때문에 너무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것이 옳은지 의문”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이 양대노총 위원장을 만났을 때 마힌드라 그룹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을 만나 쌍용차 문제 해결과 관련해 논의할 수 있나’라는 질문에는 “양국 핵심 기업인들이 모인 한·인도 CEO 라운드 테이블에 마힌드라 회장도 참석하기 때문에 문 대통령과 조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쌍용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별도의 미팅이 예정돼 있지는 않다”고 답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