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째 열린 남북통일농구 친선경기…김정은 어디있나

입력 : ㅣ 수정 : 2018-07-05 15: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경기에서 남북 선수들이 손을 잡고 함께 입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4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경기에서 남북 선수들이 손을 잡고 함께 입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틀째 진행된 남북통일농구 친선경기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남북은 5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통일농구 친선경기를 했다. 오후 3시 열린 남북 간 여자 경기에 이어 오후 5시에 남자 경기가 시작할 예정이다.

경기장 주석단에 자리한 북측 고위인사들의 면면은 전날 열린 혼합 경기 때와 동일했다. 북측에서 최휘 노동당 부위원장(국가체육지도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김일국 체육상, 전광호 내각부총리 등이 참석했다.

남측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안문현 총리실 국장, 방열 농구협회장 등이 자리했다.

앞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날 오전 남측 숙소인 고려호텔을 찾아 “김정은 위원장이 지방 시찰 중이어서 농구경기를 관전하지 못할 수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