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손자 차량 뒷좌석에 태우고 깜빡한 할아버지

입력 : ㅣ 수정 : 2018-07-05 14: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3RF 이미지

▲ 123RF 이미지

한낮 무더위에 3살짜리 아기가 할아버지 차에 4시간가량 방치됐다 열사병으로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4일 오전 9시 30분쯤 A(63)씨가 3살 외손자를 어린이집에 데려다 주기 위해 자신의 차에 태웠다. 하지만 A씨는 외손자가 뒷자석에 탄 걸 깜빡하고 출근을 위해 직장으로 이동했다. 손자를 차에 내버려둔 채 이사회에 참석했다.

4시간 뒤, 일정을 마치고 점심을 먹기 위해 차량으로 돌아온 A씨는 의식을 잃은 외손자를 발견하고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가 식당으로 이동하기 위해 다시 차로 돌아온 후 손자를 발견했지만, 이미 탈수 증상이 와서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4일 경남 의령의 낮 최고기온은 33.3도였다. 경찰은 무더위로 차량 내부 온도가 급격히 오르면서 아이가 열사병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가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