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컷 세상] 느리게 천천히 살아보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8-07-04 2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루가 멀다 하고 비가 내리는 장마다. 태풍과 장대비로 심란했던 어느 날, 광화문 도심 빌딩 숲 사이로 비 맞이를 나온 달팽이 한 마리가 사람들을 피해 천천히 이동하고 있다. 느릿느릿 움직이는 미물을 보고 있노라니 속도의 답답함보다 유유자적이 느껴진다. 다 마음먹기 나름이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 하루가 멀다 하고 비가 내리는 장마다. 태풍과 장대비로 심란했던 어느 날, 광화문 도심 빌딩 숲 사이로 비 맞이를 나온 달팽이 한 마리가 사람들을 피해 천천히 이동하고 있다. 느릿느릿 움직이는 미물을 보고 있노라니 속도의 답답함보다 유유자적이 느껴진다. 다 마음먹기 나름이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하루가 멀다 하고 비가 내리는 장마다. 태풍과 장대비로 심란했던 어느 날, 광화문 도심 빌딩 숲 사이로 비 맞이를 나온 달팽이 한 마리가 사람들을 피해 천천히 이동하고 있다. 느릿느릿 움직이는 미물을 보고 있노라니 속도의 답답함보다 유유자적이 느껴진다. 다 마음먹기 나름이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2018-07-05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