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탓”… 서울 다이어트 효과 최하위

입력 : ㅣ 수정 : 2018-07-05 0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시별 체중 변화·미세먼지 분석
10곳 중 미세먼지 농도 높을수록
외출·활동량 줄어 체중감량 부진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수록 다이어트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국내 연구팀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세계 주요 도시 거주자를 대상으로 미세먼지와 체중 감량 효과의 연관성을 밝힌 연구는 처음이다. 연구에서 서울은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고 다이어트 효과는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열 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팀은 이런 내용을 담은 논문을 대한당뇨병학회지 최근호에 공개했다고 4일 밝혔다. 이 교수팀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람이 활용하는 체중 관리 애플리케이션 ‘눔’(Noom)의 빅데이터를 분석했다. 2012년 10월부터 2014년 4월까지 다이어트를 통한 체중 변화 기록과 도시별 미세먼지 농도의 관계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서울, 시카고, 디트로이트, 로스앤젤레스, 뉴욕, 암스테르담, 도쿄, 베를린, 시드니, 런던 등 10개 지역에 거주하는 2608명의 데이터를 사용했다.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도시는 서울이었다. 서울의 연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PM10(지름 10㎛ 이하의 먼지) 기준 46㎍/㎥, PM2.5(지름 2.5㎛ 이하의 먼지) 기준 24㎍/㎥였다. 반면 시카고, 디트로이트, 로스앤젤레스, 뉴욕 등 미국 도시들은 PM10이 13~22㎍/㎥, PM2.5는 7~12㎍/㎥로 훨씬 낮았다. 호주 시드니도 PM10과 PM2.5 농도가 각각 17㎍/㎥, 8㎍/㎥로 비교적 청정 지역이었다.

대기오염이 심한 곳은 다이어트 효과가 낮았다. 다이어트를 통한 체질량 지수(BMI·몸무게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의 변화는 서울이 평균 -1.261㎏/㎡로 조사 대상 도시 중 가장 낮았다. BMI는 가장 일반적인 비만 지표다. 시드니는 -2.775㎏/㎡로 체중을 가장 많이 감량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 교수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면 우리의 행동이 바뀌게 된다”며 “미세먼지 농도가 높으면 외출을 자제하고 활동량이 줄어 체중 감량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세먼지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염증이 늘어 비만이나 대사 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7-0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