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접경지역 병해충 공동방제 합의

입력 : ㅣ 수정 : 2018-07-04 23: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 산림협력 공동보도문 발표…이달 중순 해당 지역 방문키로
남북은 4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산림협력분과회담에서 병해충 방제지역에 대한 현장방문을 7월 중순에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현장 방문 이후 남측은 병해충 방제에 필요한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이날 회담에서 도출된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남북은 산림 병해충 방제에 상호 협력키로 하고, 남북 접경지역과 해당 지역에 대한 병해충 공동방제를 진행키로 했다. 또 양묘장 현대화, 임농복합경영, 산불방지 공동대응 등 산림 조성과 보호를 위한 협력문제들을 상호 협의하고 단계적으로 추진키로 합의했다. 남북은 아울러 산림 조성과 보호 부문에서 상호 보유한 과학기술 성과들을 교류하는 등 산림과학기술 분야에서도 적극 협력키로 결정했다. 이외 산림협력사업 추진 중에 제기되는 문제들은 문서교환을 통하여 협의해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합의로 인해 남북 경협의 첫 사업으로 꼽히는 산림 협력이 이달 중순 산림 병해충 현장방문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나무 심기는 인도적 사업으로 분류돼 국제사회의 제재와 무관하다.

이날 회담에서 남측은 류광수 산림청 차장, 김훈아 통일부 과장, 조병철 산림청 과장 등 3명이, 북측은 김성준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부총국장, 백원철 국토환경보호성 산림총국 국장, 량기건 민족경제협력위원회 국장 등 3명이 마주 앉았다.

통일부가 보유한 가장 최근의 통계(2008년)에 따르면 북한 산림 면적의 32%(284만ha)가 황폐화된 상태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7-05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