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쓰레기 줍던 강아지 8년 만에 공로상 수상

입력 : ㅣ 수정 : 2018-07-04 16: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년 가까이 마을 쓰레기를 주워온 개가 그 공로를 인정받았다.
지난 2일(현지 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환경친화적인 개 ‘데이지(Daisy)’가 특별한 상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잉글랜드 헤리퍼드우스터주 우스터시에 사는 9살 코카푸(코커스패니얼과 푸들의 믹스견) 데이지는 주인 주디 오언(Judy Owen)과 함께 매일 하루 두 번 특별한 산책을 한다.

데이지는 산책 중 운하의 통로뿐 아니라 울타리, 덤불까지 샅샅이 탐색하며 숨겨져 있던 쓰레기를 줍는다.

맥주캔부터 커피컵, 플라스틱 병까지 데이지는 마을에 떨어진 쓰레기를 주워 집으로 물고 돌아오면 오언은 데이지가 집 정원에 떨어트린 쓰레기를 데이지 몰래 재활용함에 넣는다.

오언은 “데이지는 쓰레기에 매우 애착을 갖는다“며 ”그것이 일종의 보물이라고 생각하는 게 틀림없다“고 말했다.

어느 날 우연히 맥주 캔의 냄새를 맡고 다가가 물어온 이후로 강아지였을 때부터 지금까지 데이지가 지난 8년간 마을에서 주운 쓰레기는 거의 5천 개에 달한다.

그리고 마침내 데이지는 그동안의 공을 인정받아 시장의 특별한 상을 받았다.

오언은 ”데이지는 지역 환경에 대한 공헌을 인정받는 시장의 공로상을 받았으며, 이 도시에서 이런 포상을 받은 최초의 동물“이라고 기뻐했다.
자바 리아즈 시장(오른쪽)으로부터 특별한 상을 받는 데이지와 데이지의 주인 주디 오언(왼쪽)

▲ 자바 리아즈 시장(오른쪽)으로부터 특별한 상을 받는 데이지와 데이지의 주인 주디 오언(왼쪽)

데이지는 환경에 대한 공헌을 인정받은 특별한 상을 자랑스럽게 과시했다.

▲ 데이지는 환경에 대한 공헌을 인정받은 특별한 상을 자랑스럽게 과시했다.

자바 리아즈(Jabba Riaz) 시장은 ”나는 이 상이 쓰레기를 버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주는 교훈이기를 바라며, 사람들로 하여금 올바른 일을 하고 그것을 줍도록 격려할 것“이라며 ”아마 데이지는 도시를 깨끗하게 유지하는 것을 돕기 위한 새로운 세대의 동물들에게 영감을 줄 것이다“고 말했다.

노트펫(notepet.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