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볼까 승객들에 기내식 대란 숨긴 아시아나 항공

입력 : ㅣ 수정 : 2018-07-04 10: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서울신문 DB

▲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서울신문 DB

아시아나항공이 기내식 대란 때문에 무더기 해약사태가 빚어질 것을 우려해 승객들에게 항공편 지연 이유를 숨겨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방침 때문에 기내식 대란이 최초 발생한 1일과 2일 승객들 대다수가 이유도 모른 채 공항에서 3~5시간씩 대기하는 불편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4일 CBS 보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기내식 대란 발생 초기 ‘기내식 선적 지연 사실을 예약과 발권 단계, 비행기 탑승 시점, 항공기 내부에서 승객들에게 일체 알리지 말라’는 지침을 모든 지점과 승무원들에게 보낸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이 기내식 대란이 일어날 것을 사전에 인지하고서도 고객에 알리지 않은 셈이다.

그뿐만 아니라 문제가 확대되는 것을 막고자 게이트에서 탑승 대기 중인 고객들에게 미리 식사를 하라는 등 사전 안내 방송도 하지 않았다. 공항 내에서 승무원이 고객에게 1 대 1로 상황을 설명해주는 것 외에 사실상 어떠한 공지도 금지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기내식 대란으로 대규모 해약 사태가 발생할 경우 예상되는 손실을 회피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