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비닐봉투 안 쓰기’ 업계 전반으로 확산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7-03 22: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제과의 대표적인 브랜드 파리바게뜨와 뚜레쥬르가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비닐봉지를 쓰지 않기로 했다. 앞으로 이 업체들은 매장에서 비닐봉지 대신 재생종이 봉투를 사용하기로 그제 환경부와 협약을 맺었다. 파리바게뜨는 올해 말까지 전국 매장에서 비닐봉지 사용량을 90% 이상, 뚜레쥬르는 내년 1월까지 80%를 각각 줄일 계획이다. 이 협약대로라면 두 업체는 연간 2억 3000만장의 비닐을 줄여 온실가스 1만 925t을 감축할 수 있다.

정부와 시민단체 주도로 민간에서 환경오염 예방을 위한 크고 작은 대안을 마련하는 움직임은 늦었지만 다행스럽다. 기업과 시민의 각성과 협조 없이는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는 비책은 있을 수가 없다. 기업들의 호응은 무엇보다 긍정적인 신호다. 페트병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들은 최근 페트병 몸체를 유색에서 무색으로 바꾸며 상표를 붙이는 접착제도 물에 쉽게 분리되도록 개발하기로 했다. 페트병에 색깔을 입히면 재활용을 할 수 없다는 지적을 받아들인 조치다.

재활용 쓰레기 문제는 사실상 건드리면 터질 ‘환경 뇌관’이었다. 그러던 것이 지난 4월 중국이 갑자기 수입을 금지하면서 생활 쓰레기 대란이 일어났다. 과도한 포장 문화, 무분별한 일회용품 사용 습관을 고치지 않으면 손을 쓸 수 없는 재앙이 된다는 현실을 돌아보게 된 계기다. 정부는 2003년부터 일회용 비닐봉투의 무상 제공을 금지했으나 비닐봉투 사용량은 되레 증가해 왔다. 2015년 기준 우리 국민의 1인당 연간 사용량은 420개로 독일의 6배, 핀란드의 100배다. 400~500년이 걸려야 썩는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량도 연간 260억개라니 미래 환경을 생각하면 소름 돋는 문제가 아닐 수 없다. 해외 선진국들은 너나없이 플라스틱과의 전쟁에 들어갔다. 프랑스는 2020년부터는 플라스틱 컵과 접시, 비닐봉지 등 썩지 않는 일회용품 사용을 전면 금지한다.

청와대가 일회용 컵을 쓰지 않기로 한 데 이어 정부 부처와 공공기관들도 동참하기로 했다. 정부는 2030년까지 플라스틱 발생량을 절반으로 줄이고 재활용률을 현재의 34%에서 70%까지 높이는 종합대책을 내놓았다. 말뿐인 대책이 되지 않으려면 소비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절실하다. ‘나부터’라는 마음가짐이 쓰레기 대란을 다시 겪지 않을 유일한 방책이다.

2018-07-04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