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여중생 집단 성폭행…피해자 어머니 국민청원에 15만 동의

입력 : ㅣ 수정 : 2018-07-03 18: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에서 한 여중생이 10대 남학생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한 후 2차 피해까지 겪고 있다며 피해자의 어머니가 직접 국민 청원에 글을 올렸다. 해당 청원은 3일 약 15만명이 동의한 상태다.

3일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3월 12일 대구 모 중학교에 다니는 A양(15)은 B군(17) 등 6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대구 중부경찰서 여성청소년과는 지난 4월 6일 B군 등 6명에 대해 ‘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를 적용,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B군은 구속, 나머지 5명은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A의 어머니라고 소개한 C씨는 지난달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가해자들은 떳떳이 생활하고, 집단 성폭행 당한 피해자인 저희 아이는 오히려 더 죄인같이 생활하고 있다. 미성년자 성폭행범 처벌을 더 강화해 달라”면서 해당 사안을 올렸다.

C씨는 “(성폭행) 가해자들이 자랑스럽게 성폭행 사실을 딸이 다니는 학교에 소문을 내고, SNS에서는 딸 아이가 남자애들을 꾀어서 관계를 했다는 허위 사실까지 올렸기 때문에 청원을 하게 됐다”며 현재도 2차 피해를 입고 있는 정황을 밝혔다.

이어서 “그 일 이후 딸 아이는 소문이 돌면서 좋아하던 학교에도 다니지 못하고 대안학교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딸 아이가 목숨을 끊으려고 아파트에서 뛰어내리려는 걸 발견하고 둘이 부둥켜안고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고 호소했다.

또한 그는 “가해 아이들이나 부모들에게 어떠한 사과를 받지도 못했다”면서 “가해자인 아이들이 더 떳떳하고 자랑스럽게 잘 생활하고 있다는 현실이 너무 원망스럽다. 가해자들이 제대로 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강한 법의 심판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