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평양 도착 후 신분 확인하는 허재 감독

입력 : ㅣ 수정 : 2018-07-03 16: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일농구경기에 참가한 남자대표팀 허재 감독이 3일 평양순안공항에 도착해 북측 관계자에게 신분 확인을 하고 있다.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1999년 9월 평양에서 처음 개최된 남북 통일농구는 같은 해 12월 서울에서 또다시 열렸고, 2003년 10월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마지막으로 열렸다. 농구 경기는 4일 남북 혼합경기, 5일 친선경기를 남녀 선수별로 모두 4차례 연다. 2018. 7. 3  사진공동취재단

▲ 통일농구경기에 참가한 남자대표팀 허재 감독이 3일 평양순안공항에 도착해 북측 관계자에게 신분 확인을 하고 있다.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1999년 9월 평양에서 처음 개최된 남북 통일농구는 같은 해 12월 서울에서 또다시 열렸고, 2003년 10월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마지막으로 열렸다. 농구 경기는 4일 남북 혼합경기, 5일 친선경기를 남녀 선수별로 모두 4차례 연다. 2018. 7. 3
사진공동취재단



통일농구경기에 참가한 남자대표팀 허재 감독이 3일 평양순안공항에 도착해 북측 관계자에게 신분 확인을 하고 있다.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1999년 9월 평양에서 처음 개최된 남북 통일농구는 같은 해 12월 서울에서 또다시 열렸고, 2003년 10월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마지막으로 열렸다. 농구 경기는 4일 남북 혼합경기, 5일 친선경기를 남녀 선수별로 모두 4차례 연다.


사진공동취재단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