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1만명’ 건보료 내고도 병원 한번도 안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02 17: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건보공단 작년 급여비 분석
건보 전체 가입자 6.5% 해당
직장가입자 의료 미이용 많아


지난해 건강보험료를 내고도 병·의원이나 약국에 한 번도 가지 않은 사람이 250만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17년 보험료 부담 대비 급여비 현황 분석’ 결과를 보면 분석 대상 건보 가입자 3888만명 가운데 지난 한 해 동안 요양기관을 한 번도 방문하지 않은 사람은 251만명으로 전체의 6.5%였다.

가입자격별로 지역가입자는 1118만명 가운데 10.4%(116만명), 직장가입자는 2770만명 가운데 4.9%(135만명)가 지난 1년간 한 번도 요양기관을 이용하지 않았다. 지역가입자가 직장가입자보다 의료 미이용률이 높은 것이다.

보험료 순으로 가입가구를 5개 구간으로 나눠 소득 수준별로 보면 하위 20%(1분위) 가구에 속하는 563만명 가운데 한 번도 의료를 이용하지 않은 사람은 46만명(8.2%)이었다.

특히 1분위 지역가입자 137만명 가운데 한 번도 의료를 이용하지 않은 사람은 22만명으로 의료 미이용률이 16.1%였다. 보험료 상위 20%(5분위) 가구에 속하는 1072만명 가운데 한 번도 의료를 이용하지 않은 사람은 53만명(4.9%)이었다. 일반적으로 저소득 지역가입자의 의료 이용량은 많은 편이지만 10명 중 1~2명은 경제적 부담 등을 이유로 아예 의료기관을 찾지 않은 것이다.

건보료를 내고도 의료를 이용하지 않은 사람은 매해 줄어들고 있다. 연도별 전체 분석 대상 가운데 의료 미이용자는 2013년 284만명(7.6%), 2014년 270만명(7.1%), 2015년 273만명(7.1%), 2016년 262만명(6.8%), 2017년 251만명(6.5%) 등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7-0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