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오소리, 먹이를 찾아 어슬렁~

입력 : ㅣ 수정 : 2018-07-02 14: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일 경남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 삼봉산 5부 능선에서 밤이 되자 얼굴이 길고 뾰족하게 생긴 오소리 한 마리가 오솔길을 따라 먹이를 찾아 걸어오고 있다.

우리나라에선 점차 사라져 가고 있는 야생동물 중 하나다. 2018.7.2

와일드지리산 영상 콘텐츠 연구소 제공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