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대란에 압박 느낀 협력업체 대표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8-07-02 21: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서울신문 DB

▲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서울신문 DB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공급을 갑자기 맡았던 한 협력사 대표가 2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숨진 대표는 기내식 물량을 제때 대지 못해 괴로워한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나항공에 기내식을 공급하고 있는 업체 샤프도앤코의 협력사 4곳 중 한 곳의 대표인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확인됐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이 업체가 조리된 음식을 식판에 담고 배열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숨지기 전 기내식 물량을 대지 못해 주변 사람들에게 괴로움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SBS 보도에 의하면 A씨는 납품 차질에 대한 손해배상 때문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고 이러한 부담감을 업계 관계자에 전달한 바 있다.

기내식 납품업계는 현장의 영세한 기업에게 기내식 대란의 책임을 전가한 사례라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 항공 측은 업체 대표의 부고는 알고 있다면서 기내식 대란과의 연관성은 부인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