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유시민 총리’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렸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02 08: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중인 허익범 특별검사가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서초동 특검 기자실에서 기자들에게 브리핑 하는 모습. 서울신문 DB

▲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중인 허익범 특별검사가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서초동 특검 기자실에서 기자들에게 브리핑 하는 모습. 서울신문 DB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이 댓글조작에 사용한 매크로 프로그램을 테스트하기 위해 ‘유시민 총리’를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리는 시도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2일 노컷뉴스에 따르면 드루킹이 운영한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의 회원들은 2016년 중순부터 ‘선플 운동’(선한 댓글 달기)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플 운동’은 회원 각자가 나눠서 일일이 손으로 댓글을 다는 작업이었기에 한계가 있었다. 이들은 댓글조작을 수월하게 하기 위한 방법을 고안했고 그 결과로 ‘매크로 프로그램’을 개발한 것이다. 휴대전화를 기반으로 한 이른바 ‘1기 킹크랩’이다.

앞서 드루킹은 지난 5월 옥중편지에서 “2016년 10월 김경수 의원에게 ‘킹크랩’을 브리핑하고 프로토타입이 작동되는 모바일 형태의 매크로를 제 사무실에서 직접 보여줬다”고 주장한 바 있다. ‘1기 킹크랩’은 드루킹이 언급한 ‘프로토타입 모바일 형태의 매크로와 동일한 매크로 프로그램으로 추정된다.

드루킹 일당은 ‘1기 킹크랩’의 성능을 확인하기 위해 ‘유시민 작가’를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리기도 했다. 2016년 11월 8일 당시 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 태블릿PC건’으로 인한 탄핵정국을 돌파하기 위해 국회추천 총리를 통한 내각구성안을 수용했다.

드루킹 일당은 해당 내용을 보도한 인터넷 기사에 ‘유시민 총리설’을 댓글로 올린 뒤 해당 댓글을 킹크랩을 이용해 ‘베스트 댓글’로 만들었다. 이어 네티즌들이 ‘유시민 총리’를 검색하기 시작했고, 한동안 ‘유시민 총리’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른 정황이 드러났다.

이후 드루킹 일당은 지난해 1월 미국 IT업체 아마존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아마존 웹서비스’를 기반으로 업그레이드 한 ‘2기 킹크랩’을 만들었다. 드루킹 일당은 지난 대선을 앞두고 ‘2기 킹크랩’을 본격 투입해 댓글조작에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지난달 29일 드루킹 일당이 사용했던 휴대전화와 노트북,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경찰과 검찰로부터 넘겨받아 1, 2기 킹크랩을 동원해 댓글조작의 전체 규모를 확인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