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美 25% 관세 땐 현지 생산비 10% 증가”

입력 : ㅣ 수정 : 2018-07-02 01: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상무부에 232조 의견서… “수익성 악화로 일자리 줄 것”
미국 정부가 수입 자동차부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하면 현대차의 미국 공장 생산비용이 연간 약 10%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생산비용이 늘면 차량 가격이 인상되고 결국 판매 감소와 수익성 악화로 이어져 결국 미국 내 현대차 관련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란 입장이다.

1일 현대차가 미국 상무부에 제출한 ‘무역확장법 232조 수입차 안보영향 조사에 대한 의견서’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런 이유를 들어 자사의 수입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이 미국 안보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되려 관세 부과가 현실화할 경우 미국 내 고용에 미치는 악영향이 막대하다고 덧붙였다. 현재 미국에서 현대차가 협력사와 함께 직접 고용한 인력은 2만 5000명이며, 대리점을 통해 간접 고용한 인력은 4만 7000명이다.

투자 계획 차질도 언급했다. 현대차는 “협력사와 함께 2021년까지 5년간 미국에서 수십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미국에 83억 달러를 투자했으며, 지난 5월에는 앨라배마 공장의 엔진헤드 제조설비 증설 등을 위해 3억 8800만 달러를 투자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기아차도 미 상무부에 제출한 의견서에서 같은 내용을 강조했다. 주력 차종이 스포츠유틸리티차(SUV)나 픽업트럭인 미국과 달리 현대·기아차는 세단 중심이라 직접적 경쟁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점도 기재했다. 도요타와 BMW, GM 등 세계 주요 자동차 제조사들도 의견서를 통해 수입차 관세 부과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관세 부과에 대한 조사가 3~4주 이내에 완료될 것이라고 밝히며 발빠른 행보를 보여 이미 관세 부과로 무게가 실린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7-0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