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靑수석 3인방 “체감·속도·성과”

입력 : ㅣ 수정 : 2018-07-02 02: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종원 “경제정책 팀워크 중요”…김동연·장하성 ‘연결고리’ 자임
정태호 신임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1일 “속도를 내는 것, 성과를 내는 것, 정책을 국민이 체감하는 것을 앞으로 일자리정책 추진에서 가장 중요한 기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종원 경제수석도 “국민께서 체감할 수 있도록 정책을 만들어내고 차질 없이 집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용선 시민사회수석도 “특히 촛불정신을 담은 분야와 광폭으로 협력해 개혁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5일 청와대 2기 참모진으로 합류한 3명의 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처럼 ‘국민 체감’을 키워드로 제시했다. 특히 윤 수석은 ‘팀워크’를 강조했다. 그는 “효과를 제대로 나타나게 하려면 팀워크를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며 원활하게 정책을 논의하고 효율적으로 집행하는 체제가 만들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올 들어 고용·소득·분배지표가 악화된 가운데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갈등설이 불거진 상황에서 경제수석을 맡은 그가 청와대와 경제부처가 ‘원팀’을 이룰 수 있도록 연결고리를 자임한 것이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7-02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