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넘긴 무두절 국회… 20년 만에 국회의장 없는 제헌절 되나

입력 : ㅣ 수정 : 2018-07-02 02: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야, 18개 상임위 구성 입장차…의장 선출 방식 놓고도 이견 커
후반기 국회 원 구성 협상이 늦어지면서 20년 만에 제헌절 행사가 국회의장이 공석인 상태에서 치러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국회의장 없이 제헌절 행사가 진행된 사례는 15대 국회 후반기 의장단 선출을 앞둔 1998년까지 거슬러 간다. 당시 의장단 선출 방식을 놓고 여야가 대립하면서 원 구성을 하지 못했고, 하릴없이 직전 국회의장인 김수한 당시 한나라당 의원이 경축사를 했다. 의장 없는 제헌절은 헌정 사상 처음이었다. 이때 제헌절 경축식엔 의원 299석 중 50여명만 참석했다. 15대 후반기 박준규 의장은 그해 8월 3일에야 선출됐다.

지난 5월 말 정세균 전 국회의장의 임기가 종료된 상황에서 여야는 7월 초까지 20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을 마치자고 공언하고 있다. 그러나 협상 속도는 더디다. 지난달 27일 여야 원내대표가 협상을 시작한 뒤 원내수석 대표들은 맛보기 회동을 했을 뿐 본격적인 협상은 시작도 못 했다.

당장 1일 원내 수석부대표 사이 협상을 위한 회동도 없었다. 우선 18개 상임위원장 배분을 놓고 여야의 입장 차가 명확해 난항을 겪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서로 운영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외교통일위원회 등 핵심 상임위의 위원장을 맡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국회의장 선출 방식도 복병이다. 문희상 의원을 의장 후보로 낙점한 민주당은 관례대로 다수당의 후보가 의장이 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교섭단체별로 의장과 부의장 후보를 추천하고 의원 자율투표에 맡기는 것이 국회법 원칙에 맞다”고 주장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8-07-02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