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김-최선희 판문점 회동…폼페이오 방북 전 사전 조율

입력 : ㅣ 수정 : 2018-07-01 21: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미정상회담 D-1, ‘막판 실무회담’ 성김 주 필리핀 미국대사(왼쪽)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막판 실무협의를 위해 각각 싱가포르 리츠칼튼 밀레니아호텔로 들어서고 있다. 2018.6.11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미정상회담 D-1, ‘막판 실무회담’
성김 주 필리핀 미국대사(왼쪽)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막판 실무협의를 위해 각각 싱가포르 리츠칼튼 밀레니아호텔로 들어서고 있다. 2018.6.11 뉴스1

북한과 미국의 핵심 당국자들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을 앞두고 1일 판문점에서 다시 회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복수의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는 지난주 방한해 이날 판문점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과 회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둘은 한 시간 가량 현안에 대해 의견 교환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진행중인 미군 유해 송환 작업 이외에 비핵화와 대북 체제안전보장 관련 논의 등을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북미 협상에 관여해온 당국자 간 회동이 확인되기는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19일만이다.

성 김 대사와 최 부상은 오는 6일께로 알려진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에 앞서 사전에 실무적인 조율을 한 것으로 보인다 .

한 소식통은 “성 김 대사는 일종의 선발대 개념으로 방한한 것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며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시 합의할 내용을 최 부상과 사전에 조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기 등 북한이 앞으로 이행할 비핵화 관련 조치와 미국의 대북 체제안전보장 관련 조치를 조율하는 한편, 북미정상회담 합의에 명기된 미군 유해 송환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 대사와 최 부상은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할때까지 판문점에서 협의를 계속 진행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김 대사와 최 부상은 북미정상회담 개최 전인 5월말부터 판문점과 싱가포르에서 잇달아 만나 북미정상회담 직전까지 양 정상이 합의할 내용을 조율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