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교통혁신기술 ‘올인’

입력 : ㅣ 수정 : 2018-06-29 23: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토부 10년간 9조 5800억 투자…스마티시티·자율차 등 집중 육성
정부가 교통 혁신기술을 위한 연구개발(R&D)에 향후 10년간 9조 5800억원을 투자한다. 국토교통부는 29일 제2차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에서 국토교통 분야의 중장기 R&D 추진 전략을 제시하는 ‘제1차 국토교통과학기술 연구개발 종합 계획’을 확정했다. 이는 국토교통 과학기술에 관한 종합 정책 방향을 제시하고 중장기 투자 전략을 정하는 최상위 법정 종합 계획이다.

우선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 시티, 자율차, 드론과 그 기반 기술이 되는 공간 정보 분야를 집중 육성한다. 이를 위해 저전력·초소형·지능형 센서와 보안이 강화된 사물인터넷 광역 네트워크로 도시와 주거 공간 내 사람과 사물, 인프라를 연결하고 플랫폼을 통해 각종 서비스를 창출하는 방안을 개발한다. 5세대(5G) 기반 차량과 인프라를 연계하는 기술, 3차원 공간 정보에 다양한 현실 세계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연결하는 가상 국토 공간 구축 기술도 개발한다.

전통적인 국토교통 산업에 첨단 기술을 입혀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연구도 수행된다. 3차원 건물정보모델링 기술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로봇 등 신기술을 융합해 설계와 시공, 유지 보수 등 건설 전반을 자동화하는 기술을 연구한다. 하이퍼루프 초고속철도, 고정밀 항행안전시설 등을 개발해 기존 수송 체계를 혁신하고 스마트 물류 구현도 앞당길 계획이다. 재난·재해 예방, 친환경 생활 공간 조성 등 생활 밀착형 기술 개발도 적극 추진된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현재 79.6%인 선진국 대비 기술 수준을 2027년까지 85%로 높이고 재난·재해 피해액 및 교통사고 사망자 수 등 사회적 비용을 30% 줄인다는 계획이다.

세종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6-3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