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신입생 10% ‘취약층·특성화고 전형’

입력 : ㅣ 수정 : 2018-06-29 23: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회균형 선발 전형으로 4년제 대학에 입학한 신입생이 올해 처음 10%를 넘었다. 이 전형은 기초생활수급자나 특성화고 졸업생을 대상으로 뽑는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4년제 대학 185곳의 신입생 공시정보 등을 분석해 29일 공개했다.

올해 대학 신입생 중 기회균형 선발로 입학한 학생은 10.4%(3만 5212명)로 지난해 9.7%(3만 3070명)보다 조금 늘었다. 특히 국공립 대학 30곳만 보면 지난해보다 0.9% 포인트 높은 13.4%(9967명)를 기회균형 선발로 뽑았다. 기회균형선발 입학생 비율이 10%를 넘긴 건 관련 통계가 공시된 2008년 이후 처음이다. 교육부가 취약계층의 진학을 돕기 위해 기회균형 선발 전형의 확대를 독려해 온 결과다.

올해 대학 신입생 중 일반고 출신 비율은 전체의 76.2%(25만 9004명)로 지난해보다 0.5% 포인트 낮아졌다. 사립대(155개)에서도 일반고 신입생 비율이 지난해 76.2%에서 올해 75.6%로 떨어진 반면 국공립대는 지난해와 같은 78.4%였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6-30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