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만 106명…말라리아 환자 급증

입력 : ㅣ 수정 : 2018-06-28 22: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개월간 발생 환자 수와 비슷 “기피제 사용·풀숲 긴팔 착용”
말라리아 감염 환자가 이달 들어 급증, 여름철 집중 발생 시기를 앞두고 철저한 방역이 요구된다.

28일 질병관리본부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에 따르면 올 들어 전국의 말라리아 환자 수는 모두 215명으로, 이 중 이달에만 106명이다. 지난달까지 5개월간 발생한 환자 수 109명과 비슷하다. 지난해 1~6월 144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 42% 늘었다. 최근 10년간 가장 많은 말라리아 환자가 발생한 2015년(699명), 2016년(673년)과 비슷하다.

올해 발생한 말라리아 환자는 경기 123명, 인천 31명, 서울 28명 등 환자의 84%인 182명이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국내에서 말라리아 환자는 무더운 7~8월에 절반가량 발생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2015·2016년과 비슷한 발생 추이를 보여 발생지역을 중심으로 집중 방역하고 있다”며 “외출 때 기피제 사용과 풀숲에서 긴팔 착용 등 개인 예방 수칙 준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발생하는 말라리아는 고열과 오한 등 감기와 유사한 증세가 3일 간격으로 나타나는 삼일열 말라리아로, 열대지역에서 발생하는 열대열 말라리아와는 다르다. 치사율도 높지 않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18-06-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