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청와대비서실’ 화환 진위 논란…靑 “그런 화환 안보내”

입력 : ㅣ 수정 : 2018-06-28 1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靑 “‘대통령 문재인’·‘대통령 비서실장 임종석’ 명의로만 보낸다”
유튜버 ‘새벽’ 인스타그램  연합뉴스

▲ 유튜버 ‘새벽’ 인스타그램
연합뉴스

청와대는 28일 유튜브에서 3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한 유튜버가 자신이 기획에 참여한 마스크팩 출시를 축하한다며 ‘청와대 비서실’ 명의의 화환이 왔다고 공개한 것을 두고 그러한 종류의 화환을 보내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청와대에서는 그러한 (‘청와대 비서실’이라고 쓰인) 명의의 화환을 보내지 않는다”면서 “화환이나 꽃다발은 ‘대통령 문재인’이나 ‘대통령 비서실장 임종석’ 명의로만 보낸다”고 말했다.

‘뷰티 유튜버’로 알려진 ‘새벽’은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청와대 비서실’이라는 문구가 새겨진 꽃다발을 들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고 한다.

사진 밑에는 ‘내일 새벽팩(상품 이름) 정식런칭이라고 청와대 비서실에서 이런 선물이 도착했어요. 축하 감사합니다’라는 글도 적었다.

논란이 되자 ‘새벽’은 해당 사진을 지운 상태다.

그러자 온라인에서는 ‘청와대에서 관혼상제도 아니고 개업이나 상품 출시를 축하하는 꽃다발을 보내는가’와 같은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마스크팩 제작 업체 대표로 추정되는 네티즌은 ‘엄밀히 말하면 회사 개업식과 동일시되는 마스크팩 브랜드의 런칭 축하를 목적으로 청와대 직원 가족인 제 앞으로 (꽃다발이) 오게 됐고 직원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다가 찍은 사진’이라고 해명했다.

이 해명 글은 ‘새벽’의 인스타그램에도 올라와 있다.

이 네티즌은 ‘해당 (청와대) 직원명이 기재되지 않은 점 등 전달이 미흡했던 부분들로 오해를 하게 해드린 점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