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송유관 구멍 뚫어 5억원어치 기름 훔친 일당 검거

입력 : ㅣ 수정 : 2018-06-28 14: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부고속도로 부근 송유관에 구멍을 뚫어 5억 3000만원어치의 기름을 훔치고 이를 인근 주유소에서 시세보다 저렴하게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송유관안전관리법 위반 혐의 등으로 강모(53)씨 등 3명을 구속하고 한모(46)씨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강씨 등은 지난해 4월부터 8월까지 충남 천안시의 한 주유소에서 90m 떨어진 곳에 묻힌 송유관에 고압 호스를 설치해 인근 주유소 저장탱크로 연결하는 방법으로 휘발유·경유 등 46만 1280리터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주유소 임차인, 판매 관리자, 송유관 천공기술자 등으로 각각 역할을 분담해 조직적으로 움직였다.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주유소를 관리하는 명의상 관리자와 실질 운영자를 분리하고 주기적으로 근무 인력을 바꿨다. 또 범행장소 인근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고 범행 현장 주변을 실시간 감시하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해 8월 송유관 훼손을 확인한 대한송유관공사의 제보를 받고 한국석유관리원과 공조 수사에 착수해 이들을 검거했다. 경찰은 “송유관에 구멍을 뚫는 과정에서 실수가 발생했다면 폭발로 이어질 수도 있는 아주 위험한 범행”이라고 강조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