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사라져도 모르는 군 병원의 허술한 의약품 관리

입력 : ㅣ 수정 : 2018-06-28 1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7일 SBS ‘8 뉴스’ 방송 캡처

▲ 27일 SBS ‘8 뉴스’ 방송 캡처

군의 마약성 의약품 관리 실태가 매우 허술하게 이뤄지고 있다.

27일 S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월 국군 대전병원에서 중독성 강한 페치딘이란 마약성 진통제가 사라진 사실이 밝혀졌다. 이 병원은 복지부의 의료기관 인증까지 받은 두 번째로 큰 군 병원으로 사라진 페치딘의 양은 0.7cc였다.

이후 확인 결과, 간호장교가 쓰고 남은 폐치딘을 제대로 반납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마약류 약물은 사용 후 남은 양을 장부에 기재한 뒤 폐기해야 하는데 그 규정을 어긴 것이다.

또 관리 규정에 따라 마약성 약품은 군의관이 처방한 용량만큼만 사전에 결재를 받아 투약해야 하지만, 대전병원에서는 종종 보고도 없이 비상용으로 비치된 마약을 임의로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뒤 의약품 담당자가 아닌 군무원이 당직을 서는 야간 시간에 한꺼번에 처방전을 들고 와 서명을 받아갔다.

수술한 지 며칠 지난 것도 서명받는 경우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직 군무원이 규정 위반이라며 서명을 거부하면 다음 날 윗선이 찾아와 따진다는 증언까지 나온 상태다. 전 현직 병원 관계자들은 지휘관도 이런 실태를 모를 리 없다고 주장하지만, 사건이 불거진 후 별다른 후속 조치는 없었다.

의무사령부는 해당 군 병원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의무사는 마약 미반납 경위와 부정 투약 여부, 사건 전반을 보고하지 않는 경위를 조사해 관련자를 징계할 방침이다. 또 다른 군 병원에서도 유사한 일이 벌어졌을 수 있다고 보고 실태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