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32만가구 분양… 로또 아파트 열풍 분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28 0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반기 물량보다 84% 급증
지방은 미분양 우려 ‘양극화’

하반기 아파트 분양이 홍수를 이룬다. 27일 부동산114가 하반기 건설업체들의 분양 계획 물량을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에서 32만 3081가구가 쏟아질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상반기 분양 물량(17만 5897가구)과 비교해 83.67% 증가한 수치다.

하반기 물량 증가 원인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보증심사 강화로 분양 일정이 지연되고, 미등록 분양대행업 금지 등의 영향으로 상반기 계획 물량 일부가 하반기로 연기됐기 때문이다.

분양 물량이 가장 많은 곳은 경기도로 10만 6254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화성·수원·성남시에서 주로 공급된다. 서울에서는 3만 7197가구, 인천은 3만 3395가구가 분양 대기 중이다. 지방에는 부산(3만 103), 경남(1만 6911)에서 대거 물량이 쏟아진다. 청약 수요층이 두터운 수도권에서는 청약 열풍이 예상되지만 주택 경기가 가라앉은 지방에서는 대규모 미분양 발생도 우려된다.

서울은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강남구 삼성동 래미안 삼성동(상아2차) 679가구, 역삼동 개나리4차재건축 499가구, 개포동 개포주공4단지 3343가구, 서초구 서초동 서초무지개 1446가구 등이 분양 대기 중이다. 시세와 분양가 차이가 클 것으로 예상되면서 ‘로또 아파트’로 불리고 있다.

경기에서도 로또 아파트로 불리는 아파트를 상당수 분양한다. 과천에서는 갈현동 과천지식정보타운S9블록 433가구, 별양동 과천주공6단지자이 2145가구가 나온다. 위례에서는 하남시 학암동 위례신도시힐스테이트 1078가구, 하남시 학암동 위례신도시자이 559가구가 공급된다.

이 밖에 안양시 안양씨엘포레자이 1394가구, 수원시 수원역푸르지오자이 4086가구도 하반기 분양을 앞두고 관심을 끌고 있다. 부산에서는 동래구 온천동 래미안아이파크 3853가구, 연제구 거제동 래미안(부산거제2) 4295가구 등 대단지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대구에서는 중구 남산동 대구남산롯데캐슬센트럴스카이 987가구가 분양 채비를 갖췄다. 대전에서는 서구 도안동 갑천트리플시티(3BL) 1762가구가 공급된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6-2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