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이자 장사’에 목매는 은행들

입력 : ㅣ 수정 : 2018-06-28 02: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계대출 금리 44개월來 최고…중금리 대출 늘리자 ‘풍선효과’
은행의 가계대출 금리가 3년 8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더욱이 최근 가파르게 불어나고 있는 가계신용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 등의 금리 상승 폭이 커서 시름을 더욱 키울 것으로 우려된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5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대출금리는 연 3.68%로 한 달 전보다 0.03% 포인트 상승했다.

이 중 가계대출 금리는 0.06% 포인트 상승한 연 3.75%다. 이는 2014년 9월 3.76% 이후 가장 높은 것이다. 한은이 2014년 8월부터 기준금리를 5차례 낮춘 점을 감안하면 대출 금리가 ‘한국판 초저금리 시대’ 이전 수준을 회복한 셈이다. 세부적으로는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전월보다 0.02% 포인트 오른 3.49%, 신용대출 금리는 0.07% 포인트 뛴 4.56%였다. 주담대 금리는 2014년 9월, 신용대출 금리는 지난해 3월 이후 최고다.

한은 관계자는 신용대출 금리 상승과 관련, “서민들을 위한 중금리 대출을 늘린 점이 신용대출 금리를 끌어올리는 효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기업대출 금리는 연 3.66%로 한 달 전보다 0.02% 포인트 올랐다. 대기업 대출금리는 3.31%로 전월과 같았지만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3.88%로 0.03% 포인트 상승했다. 실제 지난달 중소기업대출 증가액(3조 6461억원)은 대기업대출 증가액(1조 2106억원)보다 3배 이상 많았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2018-06-2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