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공사장 화재 유증기 폭발 추정”

입력 : ㅣ 수정 : 2018-06-28 04: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하주차장 통로 ‘굴뚝 효과’
경찰 오늘 합동 정밀감식
중국인 15명 사상… 당국 주시

지난 26일 3명이 숨지고 37명이 다친 세종시 주상복합아파트 화재는 유증기에 의한 폭발로 추정된다.

채수종 세종시소방본부장은 27일 시청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지하층에서 ‘펑’하는 소리가 10번 이상 들렸다는 진술이 있다”며 “바닥 에폭시 작업에 의한 유증기 폭발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에 용접기가 있었는데, 당시 사용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주차장 바닥 등을 칠할 때 하는 에폭시 작업은 비가 오면 습기 때문에 바닥이 마르지 않아 가급적 삼가는 공정으로 알려졌다.

채 본부장은 “이 아파트는 주차장이 모두 지하에 조성된 구조”라며 “통으로 된 주차장이 매우 넓어 폭발과 함께 발생한 화염이 동시에 7개 동으로 확산됐다”고 했다. 통로가 굴뚝과 같은 효과를 내 확산 속도가 굉장히 빨랐다는 것이다. 또한 공사 중이다 보니 연기나 화염을 차단할 수 있는 방화 시설이 아직 설치되지 않아 피해가 컸다는 게 소방당국의 설명이다.

경찰은 화재 현장에 유독가스와 열기가 남아 있어 합동 감식을 28일 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공사장 안전관리자들과 부상자들을 대상으로 조사 중인데 합동 감식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화재 원인을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화재는 지난 26일 오후 1시 10분쯤 세종시 새롬동 트리쉐이드 주상복합아파트 신축공사장에서 발생했다. 사망자 3명이 발견된 곳은 지하 1층이다. 사망자 가운데 A(23)씨는 아버지와 함께 아르바이트를 하러 나온 첫날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대학 졸업 뒤 용돈을 벌려고 공사장에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부원건설이 시공하는 이 아파트는 지하 2층·지상 24층, 476가구(주거 공간 386가구·상점 90가구) 규모다. 오는 12월 입주를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화재 때문에 준공 및 입주가 연기될 것으로 전망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관계자는 “경찰 조사가 끝나면 전문기관에 의뢰해 안전진단을 하고 결과에 따라 준공과 입주가 상당 기간 미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사상자 40명 가운데 사망 1명을 포함해 15명이 중국인으로 알려지자 중국 당국과 언론도 화재 원인 조사와 후속 조치 등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관영 신화통신 등 현지 매체들은 이날 사상자의 신원과 구조 상황 등 관련 뉴스를 비중 있게 다뤘다.

세종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8-06-2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