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회의 취소는 文대통령 건강과 무관”

입력 : ㅣ 수정 : 2018-06-28 04: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인사 접촉·건강이상설 돌자 “몸살로 휴식”
오늘 매티스 접견·단체장 당선자 만찬도 취소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몸살감기로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과의 만남을 취소한 데 이어 준비 부족을 질타하며 제2차 규제혁신 점검회의도 취소했다. 사진은 지난 1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는 문 대통령.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몸살감기로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과의 만남을 취소한 데 이어 준비 부족을 질타하며 제2차 규제혁신 점검회의도 취소했다. 사진은 지난 1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는 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로 예정됐던 공개 일정을 모두 취소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렸다. 문 대통령은 앞서 26일 부산 방문 일정도 취소했으며 지난 24일 러시아에서 귀국한 이후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적이 없었다는 점에서 건강 이상설과 북한 고위급 인사 접촉설 등이 제기됐다.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나돌자 청와대는 이날 오후 늦게 문 대통령이 몸살감기에 걸렸다고 밝혔다.

최근 러시아 국빈방문(21~24일) 등 과도한 일정과 누적된 피로 때문이라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거슬러 올라가면 올 들어 급물살을 탄 남북대화와 맞물려 열린 4·27 및 5·26 남북 정상회담과 지난달 1박 4일 미국 순방까지 숨돌릴 틈 없는 비핵화 중재외교 일정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5시쯤 브리핑에서 “(대통령의 증상은) 우리가 흔히 아는 일상적인 몸살감기”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규제혁신 점검회의가 연기된 것도 감기 때문인가’라는 질문에는 “전적으로 이낙연 총리의 의견에 따른 것”이라며 “건강 상태와 무관하게 이 총리의 (연기) 제안을 받은 것이고 대통령도 공감하던 차에 받아들인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 접견은 건강 때문에 일정을 취소한 것”이라며 “오전에 출근한 문 대통령이 컨디션이 좋지 않아 일정을 조정한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청와대는 오후 1시 30분쯤에는 “양측 일정이 맞지 않아 취소됐다”고 해명했었다. 하지만 국제기구 수장과의 면담 일정이 2~3시간 전 취소되는 일은 지극히 이례적이어서 온갖 관측이 나돌았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의 건강이 안 좋아진 것은 오늘인데 컨디션이 안 좋은 내색을 안 했다”고 설명했다. 또 “애초에는 내일부터 다시 정상적으로 일정을 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주치의가 오후에 진료한 뒤 (목, 금요일 일정 취소를) 권고했다. 주치의는 오후 4시쯤 임종석 비서실장 등에게 얘기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대통령은 주말까지 관저에서 휴식을 취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주 예정된 일정에 대해서는 “사안에 따라 취소할 수 있는 것은 취소하고 연기할 수 있는 것은 연기하겠다”고 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6-28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