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해고자 숨진 채 발견…정리해고 사태후 30번째 희생

입력 : ㅣ 수정 : 2018-06-27 2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9년 쌍용차 정리해고 사태 후 복직을 못한 해고 노동자가 또 목숨을 끊었다. 30번째 사망자다.

27일 오후 3시 50분쯤 경기 평택시 독곡동 야산에서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김모씨(48)가 숨진 채 발견됐다. 김씨는 시신 발견 한시간 여 전 가족에게 “미안하다 먼저 가겠다”며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가족이 경찰에 미귀가 신고를 한 상태였다.

김씨는 쌍용차 파업 당시 선봉대 역할을 하며 파업을 주도한 혐의로 구속된 뒤 집행유예로 출소했으며 이후 생활고를 겪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한 뒤 시신을 유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다.

김씨를 포함해 쌍용차 해고자들은 정리해고 6년 만인 2015년 12월 해고자 복직 등 ‘4대 의제’를 놓고 회사와 합의하면서 복직을 기대했으나 3년 가까이 지난 현재까지 복직은 이뤄지지 않았다. 지금까지 복직된 해고자는 45명으로 김씨를 비롯해 120명이 복직되지 못한 상태다.

김득중 쌍용차지부장은 “유가족과 향후 계획에 대해 논의중”이라며 “사측의 지지부진한 교섭이 계속된다면 또 다른 희생자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