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후 일정 2건 취소…靑 “건강 문제 아냐”

입력 : ㅣ 수정 : 2018-06-27 16: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 러시아 방문 마치고 귀국 러시아 국빈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4일 오후 서울공항에 도착,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8.6.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 대통령, 러시아 방문 마치고 귀국
러시아 국빈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4일 오후 서울공항에 도착,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8.6.24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에 예정된 공식 일정을 연기하거나 취소하면서 건강상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으나 청와대는 부인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오후 러시아 국빈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뒤 취재진에 3일째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제주포럼 참석을 위해 한국을 찾은 오드리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을 접견한 뒤 오후 3시부터 규제혁신점검회의를 주재할 예정이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유네스코 사무총장 접견은 일정이 맞지 않아 취소됐고 규제혁신점검회의는 연기됐다”면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내용이 미흡하다는 이유를 들어 문 대통령에 일정 연기를 건의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도 오늘 집무실에 나와 이 총리의 내용을 보고받은 뒤 본인도 답답하다고 말했다”면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규제 개혁의 성과를 반드시 만들어서 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래서 오늘 회의는 일단 연기하는 걸로 결론내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규제 혁신 속도는 굉장히 강조하면서 우선 허용하고 사후에 규제하는 네거티브 방식 도입 등을 신속히 추진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 공식 일정을 한시간 전에 취소한 것은 드문 일이다. 이에 대해 한 기자가 다른 일정이 생긴 것이냐고 묻자 청와대 관계자는 “말씀드릴 수 없다”면서 “다만 규제개혁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오전에 이 총리 보고를 받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불러 집무실에서 이와 관련된 회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일정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어디 계실지는 모르지만 오후 예정된 일정은 없다”면서 “오늘 판문점 가는 일은 없으니 안심하라”고 기자들에게 눙쳤다.

러시아에서 돌아온 문 대통령이 국내 취재진과 접촉을 하지 않은 지 72시간 지났는데 건강상 문제가 없느냐는 질문에 청와대 관계자는 “저는 워낙 자주 뵌다”며 부인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