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 가뭄’ 분당·광명에 새 아파트 단비

입력 : ㅣ 수정 : 2018-06-26 23: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자 15년·철산동 10년만에 분양
생활편의시설 갖춰 큰 인기 예상
거제 등 지방에도 신규 단지 조성

새 아파트 공급 가뭄지역에 분양 단비가 내린다. 26일 주택건설업계에 따르면 포스코건설은 이달 경기 성남 분당 신도시 정자동 옛 한국가스공사 사옥 자리에 ‘분당 더샵 파크리버’ 주상복합아파트를 분양한다. 아파트 506가구와 주거용 오피스텔 165실이다. 분당 신도시에서 아파트가 공급되기는 15년 만이다.

대우건설은 다음달 경기 광명시 철산주공 4단지를 재건축한 ‘철산 센트럴 푸르지오’ 아파트를 분양한다. 건설업체들이 광명의 중심지인 철산동에서 아파트를 분양하는 것은 10년 만이다. 798가구 가운데 323가구를 일반분양한다.

효성은 오는 10월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서 ‘태릉 효성해링턴 플레이스’ 아파트를 분양한다. 공릉동에서 5년 만에 선보이는 새 아파트다. 1287가구 가운데 516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지방에서도 오랜만에 분양되는 곳이 있다. 한화건설은 다음달 경남 거제시 장평주공1단지를 재건축한 ‘거제 장평 꿈에그린’ 아파트를 내놓는다. 거제 장평동에서 5년 만에 공급되는 새 아파트다. 817가구 중 275가구가 일반 청약자의 몫이다. 대전 유성구 도안신도시에서도 5년 만에 새 아파트가 나온다. 대전도시공사와 계룡건설 컨소시엄이 다음달 ‘갑천 3블록 트리풀시티’ 아파트를 분양한다. 1762가구에 이르는 대규모 단지다.

전남 담양군에서는 최초로 민간분양 아파트가 공급된다. 양우건설은 담양읍 가산리에서 ‘담양첨단문화복합단지 양우 내안애’ 아파트 680가구를 내놓는다.

건설업계는 새 아파트가 나오는 수도권은 각종 생활편의시설을 잘 갖췄고, 도시가 형성된 곳이라서 청약 열기가 달아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6-27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