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대형마트+창고형’ 홈플러스 스페셜 뜬다

입력 : ㅣ 수정 : 2018-06-26 23: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 1호점 리모델링 재개장
‘홈플러스 스페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홈플러스 스페셜’

홈플러스의 새로운 사업 모델 ‘홈플러스 스페셜’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침체된 대형마트 시장의 돌파구가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홈플러스는 1997년 문을 연 대구시 칠성동의 홈플러스 1호점 대구점을 리모델링해 27일 첫 번째 ‘홈플러스 스페셜’ 매장으로 재개장한다고 26일 밝혔다.

홈플러스 스페셜은 소형 슈퍼마켓과 대형마트, 창고형 할인점까지 다양한 점포의 특징을 모아 놓은 신개념 유통매장이다. 필요한 만큼을 소량 구매하는 1인가구뿐 아니라 저렴한 대용량 상품을 선호하는 자영업자 고객까지 모두 아우를 수 있는 모델이라는 설명이다.

홈플러스 스페셜은 판매대 위쪽에는 기존의 낱개나 소량 묶음상품을, 아래쪽에는 대용량 상품이나 단독 소싱 상품을 진열해 고객이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했다. 매장 판매대 사이 간격도 기존 홈플러스 매장보다 최대 40㎝ 늘여 대형 쇼핑카트가 서로 엇갈리며 지나가도 부딪치지 않게 했다. 임 사장은 “홈플러스가 21년 전 성공적으로 대형마트 사업을 시작했던 대구에서 또 다른 20년을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6-27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