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 송인배, 드루킹 의혹에도 국회 상대하는 자리에 기용

입력 : ㅣ 수정 : 2018-06-26 23: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최측근 비서관 3인방 면면
‘의전’ 김종천·‘1부속’ 조한기 등
모두 ‘광흥창팀’ 멤버로 활동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연합뉴스

▲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참모진 인사를 단행하며 ‘포털사이트 댓글 조작 사건’(일명 드루킹 사건) 연루 의혹이 제기된 송인배 제1부속비서관을 정무비서관으로 임명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제1부속비서관이 워낙 격무인 데다 순환 배치 차원에서 인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송 비서관의 자리 이동은 단순한 순환 배치로 보기 어렵다는 해석도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무비서관은 청와대와 국회의 ‘가교’ 역할을 하는 만큼 대통령의 생각을 잘 아는 송 비서관에게 대(對)국회 소통 창구 역할을 맡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송 비서관은 대선 때부터 문 대통령의 모든 일정을 챙겼다. 누구보다 대통령 의중을 잘 헤아린다. 하지만 일부에선 드루킹 연루 의혹을 받은 송 비서관이 야당과 소통할 수 있겠느냐는 의구심도 제기한다. 그는 지난 대선 전까지 드루킹을 4차례 만났고 ‘간담회 사례비’ 명목으로 200만원을 받았다. 특검이 출범한 상황에서 야당 반발이 예상된다. 특검 소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송 비서관은 야당 의원과 이렇다 할 친분 관계가 없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종천 청와대 의전비서관

청와대가 송 비서관의 드루킹 연루 의혹을 정면 돌파하고자 야당과의 소통 최전선에 내세운 것이란 분석도 제기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그 문제(드루킹 사건)는 앞으로 봐야 할 일이고 송 비서관에 대한 혐의도 문제가 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신임 비서관 중 유일하게 승진·임명된 김종천 의전비서관(전 대통령 비서실장실 선임행정관)은 고 김근태 전 의장 보좌관 출신으로 지금도 고인의 추모 사업을 맡고 있다. 1980년대부터 인연을 맺은 임종석 비서실장과 지난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후보의 베이스캠프 역할을 한 ‘광흥창팀’에 참여했다. 송 비서관, 의전비서관을 맡다가 제1부속비서관으로 옮긴 조한기 비서관도 광흥창팀 멤버다.

그는 또한 남북 교류 현장에서 잔뼈가 굵은 ‘북한 전문가’다. 4·27 남북 정상회담 준비 과정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8-06-27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