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政 경제팀 케미 맞을까

입력 : ㅣ 수정 : 2018-06-26 23: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통관료’ 윤종원 靑 경제수석, 깐깐한 스타일에 기재부 긴장
김동연 총리와의 호흡 기대감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

▲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

“이해되지 않는 경제사회의 구조적 문제점을 생각날 때마다 적어 놓는다.”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이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 시절 했던 말이다. 윤 수석은 금융위기 이후인 2009년 2월부터 2011년 9월까지 경제정책국장을 했다. 2년 7개월로 역대 최장수 기록이다. 경제정책국장은 각종 정책을 입안하고 복지, 교육, 노동 등에 대한 부처 간 정책을 조율하는 자리다. 당정 협의도 관여한다.

‘있는 자리 흩트리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아주대 총장 시절 쓴 책이다. 관례에 얽매이지 말고, ‘내가 처한 환경, 나 자신 그리고 내가 사는 세상’이라는 있는 자리를 흩트리라고 청년들에게 권유하는 책이다.

잘못된 기존 관행의 원인과 정책적 대안에 대해 고민해 왔던 점에서 두 사람은 닮았다. 비정규직과 정규직 격차, 사회안전망 미흡 등이 그 예다. 재무부(MOF) 출신인 윤 수석은 2001~2002년 기획예산처에 근무한 적이 있다. 당시 김 부총리도 기획예산처에 근무했다. 두 사람은 2010~2011년 경제정책국장과 예산실장으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윤 수석이 행시 기수(27회)로는 김 부총리(26회)나 최종구 금융위원장(25회)보다는 아래다. 하지만 일에서는 양보가 없는 편이다. 윤 수석과 김 부총리 화합의 걸림돌은 두 사람 모두 자기 소신이 강하다는 점이다. 두 사람 다 일처리가 꼼꼼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두 사람 밑에서 일하게 될 기재부 직원들의 시름이 커지는 대목이기도 하다.

윤 수석은 금융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사 시절 OECD 연금기금 운용을 총괄 감독하는 연기금관리위원회 의장을 맡기도 했다. 경제정책국장 시절 우리나라 금융권 연봉을 다른 선진국과 비교한 적이 있다. 생산성이나 국내총생산(GDP) 대비 과하다는 생각에서다. 윤 수석의 경제학 박사 학위 논문도 자본시장에 관한 내용이었다.

그는 독과점 시장을 시장의 실패로 본다. “독과점 시장은 일종의 시장 실패로 경쟁 시장이 되지 못한 것”이라는 생각에 때론 ‘팔 비틀기’ 논란이 나오는 정책을 펴기도 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우군을 얻은 셈이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06-27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