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경제라인 ‘쇄신’… 민생·고용 드라이브

입력 : ㅣ 수정 : 2018-06-27 00: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 수석비서관 3명 등 교체
일자리 정태호·경제 윤종원
시민사회수석 이용선 임명
개각, 與 전대 맞물려 ‘소폭’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반장식 일자리수석을 교체하고, 정태호(55) 정책기획비서관을 승진·임명했다. 학자 출신인 홍장표 경제수석 대신 정통 경제관료인 윤종원(58·행시 27회) 주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사를 발탁했다. 일자리·경제수석 동반 교체는 최근 고용·소득·분배지표 악화와 맞물려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의 성과가 미흡하다는 비판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또 사회혁신수석을 시민사회수석으로 개편하고 이용선(60) 더불어민주당 양천을 지역위원장을 임명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경제라인’ 쇄신에 방점을 찍은 문재인 청와대 2기 인선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에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회를 신설하고 위원장에 홍장표 전 수석을 임명했다. ‘경제·일자리수석 교체를 악화된 경제지표에 따른 경질로 봐야 하는가’란 질문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그렇지 않다”면서 “속도감 있는 성과를 내기 위한 문재인 정부 2기의 개편으로 봐 달라”고 말했다.

비서관 인사도 이뤄졌다. 대통령을 수행하는 1부속비서관에 조한기 의전비서관, 정무비서관에는 특검 수사를 앞둔 드루킹과의 연루 의혹을 받은 송인배 1부속비서관을 앉혔다. 의전비서관에는 ‘비서실장의 비서실장’으로 통하던 김종천 비서실장실 선임행정관을 승진·임명했다.

청와대 개편이 당초 관측보다 빨리 일단락되면서 개각에도 관심이 쏠린다. 개각 시기는 민주당 전당대회와 맞물렸으며 경제 및 외교안보팀을 제외한 최소폭이 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대통령이 국무총리 등으로부터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6-2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