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관세 폭탄오면 한국 자동차 기업 미국 생산 늘려도 역부족”

입력 : ㅣ 수정 : 2018-06-26 14: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면,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등 한국 자동차 기업들은 미국 내 생산을 늘리겠지만 미국 내 생산으로는 현재 판매량을 충당하기에 부족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서울신문 DB

▲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서울신문 DB



지난 25일(현지시간) 무디스 인베스터스 서비스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무디스는 “현대차는 미국 내 판매량의 40~50%를, 기아차는 60~70%를 한국과 멕시코에서 생산한 뒤 미국에 수출하고 있다”며 “미국에 자동차 조립 공장이 있지만 미국 현지 판매 수요를 충당하기 어려운 수준”이라고 짚었다. 두 회사는 향후 2년 동안 미국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제품의 판매를 늘일 계획이다. 무디스는 “두 회사는 관세가 부과되면, 미국에서 캐나다 등 지역으로 수출을 줄이는 방식으로 대응하겠지만, 부정적 효과를 상쇄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무디스는 미국이 수입 자동차에 대해 25%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 전체 자동차 산업에 타격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제너럴모터스(GM)나 포드 등 미국 자동차 회사보다 그 외 지역 자동차 회사가 입는 충격이 더 크다고 봤다. 포드과 GM은 멕시코와 캐나다에서 각각 미국 내 판매 차량의 20%와 30%를 수입하고 있다.

재규어랜드로버는 등 유럽 자동차 회사들은 미국에 자동차 공장이 없기 때문이다. 도요타, 닛산 등 일본 기업들도 각각 22%와 31%를 일본에서 생산해 미국에 수출하고 있어 생산 라인을 조정해야 한다. 반면 동펑 등 중국 자동차 회사들은 주로 신흥국 시장에 수출하고 있어 타격이 적을 전망이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