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라 의원 설립한 청년우익단체, 나랏돈 착복 의혹

입력 : ㅣ 수정 : 2018-06-26 14: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 서울신문 DB

보수 청년 운동가 출신인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이 운영하던 시민단체가 정부 보조금을 부당하게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6일 인터넷 매체 ‘뉴스타파’에 따르면 신의원은 지난 2011년 ‘청년이 여는 미래’라는 단체를 설립한 뒤 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비례대표 의원으로 의원 뱃지를 달게 된 2016년 3월까지 대표를 맡았다.

이 기간 신 의원은 반값 등록금과 무상급식을 반대하는 시위에 집중했다.

뉴스타파에 따르면 정부는 이 단체에 모두 2억 63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했다. 정부 지원금은 주로 대학생을 모집해 자전거캠프를 하는 데 쓰였다.

뉴스타파는 청년이 여는 미래가 캠프 참여 인원을 부풀리고 숙박료와 입장료, 식비 등을 실제보다 부풀려 계산해 보조금을 타내는 방식으로 나랏돈을 빼돌렸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이 운영하는 단체가 빼돌린 금액은 수백만원으로 추정된다고 뉴스타파는 보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