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섶에서] 엄마 총리/김균미 대기자

입력 : ㅣ 수정 : 2018-06-25 22: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엄마 총리’의 탄생으로 뉴질랜드는 축제 분위기다. 다음달이면 만 38세가 되는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 21일 첫딸을 낳고 엄마가 됐다. 작년 10월 뉴질랜드 최연소 총리에 당선돼 화제가 됐던 아던은 올 초 임신 사실을 공개해 다시 한번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다. 현직 총리가 출산한 건 1990년 파키스탄의 베나지르 부토 총리 이후 28년 만. 당시 부토의 나이 역시 37세였는데, 곱지 않은 시선에 산후조리는커녕 출산 이튿날부터 출근했다고 한다.

아던 총리는 6주간 출산휴가를 다녀올 예정이다. 그동안 국정 공백에 대한 염려는 붙들어 매시라. 아던 총리가 병원에 입원하는 순간부터 부총리가 총리 임무를 대행하고 있다. 법적으로 보장된 유급 출산휴가를 모두 채우지 못하고 출근하는 대신 방송인인 아기 아빠가 집에서 육아를 전담한단다. 여성 국회의원과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현직에서 출산하는 사례가 드물지만 조금씩 늘고 있다. 국가 최고지도자의 출산은 상징성과 그 의미에서 전혀 다른 차원의 얘기다. 총리직을 수행하면서 얼마든지 엄마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준 엄마 총리, 아던, 파이팅!

2018-06-26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