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나가는 롯데면세점, 집토끼 공략

입력 : ㅣ 수정 : 2018-06-25 18: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칭 ‘냠’ 공개, 광고 캠페인 진행
새달 인천 철수 앞두고 특별주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롯데면세점이 새로운 이름과 홍보 캠페인으로 이미지를 재정립하고, 내국인 관광객 공략에 나섰다.

롯데면세점은 자사 면세점의 애칭 ‘냠’을 새롭게 선보이고, 이를 활용한 ‘쇼핑을 맛있게 사다 냠’ 광고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냠’은 롯데면세점(Lotte Duty Free)의 영문 첫 글자인 LDF를 한글로 형상화한 것이다. 또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 ‘냠냠’ 소리를 내는 것처럼 기분 좋은 쇼핑을 하라는 의미를 담았다는 설명이다. 친근한 카피문구를 새로 만들고 이를 다양한 채널에 노출해 롯데면세점의 이미지를 재정립한다는 전략이다.

이번 마케팅 캠페인은 장선욱 대표이사의 특별 주문에 따른 것이라는 후문이다. 다음달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일부 영업장에서 철수하게 되면서 그 대안으로 내국인 고객을 위한 마케팅 전략을 대대적으로 강화하고 나섰다는 것이다.

‘냠’ 광고영상은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롯데면세점 패밀리콘서트에서 최초 공개됐다. 당시 무대에 올랐던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이 관객과 함께 롯데면세점을 한 글자로 표현하는 ‘냠’을 외쳤다.

또 이날 롯데면세점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지에도 ‘냠 슈퍼주니어편’ 영상이 게시돼 호응을 얻었다. 롯데면세점은 슈퍼주니어에 이어 황치열, 이종석,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엑소 등이 출연한 ‘냠’ 영상을 차례로 공개할 예정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6-26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