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가 몰고온 역직구 열풍

입력 : ㅣ 수정 : 2018-06-25 18: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글로벌 11번가 아이돌 굿즈 대만 고객이 가장 많이 구매
케이팝 등 한류 열풍에 힘입어 관련 상품을 구매하기 위한 해외 소비자들의 ‘역직구’(해외 소비자가 국내 인터넷 쇼핑몰의 상품을 구입하는 쇼핑 형태)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대만 고객들의 아이돌 관련 상품 구매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상거래 업체 11번가는 지난해 9월 처음 선보인 자사의 영중문 통합 역직구몰 ‘글로벌11번가’의 거래액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11번가에 따르면 최근 3개월(3~5월) 동안 글로벌11번가의 거래액은 지난해 개장 직후 3개월 대비 150% 이상 상승했다. 또 지난 1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글로벌 11번가에서 아이돌 ‘굿즈’(특정 아이돌이나 캐릭터 등을 주제로 한 마케팅 상품)를 가장 많이 구매한 나라는 전체의 30.7%를 차지한 대만인 것으로 집계됐다.

대만을 포함한 중국, 홍콩, 마카오 등 중화권 국가가 전체 거래액의 절반에 가까운 43.2%를 차지해 중화권 소비자들의 구매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화권 국가에서 한류 열풍이 꾸준하게 지속되고 있는 데다 실제 많은 국내 연예인들이 현지에 진출해 활발한 활동을 벌이는 등 한류 문화가 이미 자리를 잡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개별 국가별 2위는 일본이 10.8%, 3위는 미국이 10.6%로 뒤를 이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6-2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